19.6.24 월 10:29
> 뉴스 > 뉴스 > 경제/농업 | 사람과영광
     
“비탈진 임업을 곧은 나무가 지킨다”
‘조림사업’ 성공의 첫 걸음은 ‘조림지 풀베기’
2019년 06월 10일 (월) 10:52:52 영광신문 press@ygnews.co.kr

영광군은 올해 6억원을 투입해 86ha 조림을 완료하고 2015년부터 올해까지 진행한 조림지 240ha4억원을 투입해 6월부터 9월까지 2회에 걸쳐 조림지 풀베기 작업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조림사업은 국비, 도비, 군비 등 보조율이 90~100%에 달한다. 산림경영의 특징 중 하나인 소득의 장기성으로 인한 산주의 투자 기피 때문이다. 산에 나무를 심고 수확까지 40년이 걸려 산주가 직접 비용을 투자해 산에 나무를 심는 경우는 거의 없다.

산에 나무를 심는 것은 개인 소득을 넘어 국토 보존의 근간이다. 산에 나무가 없으면 산사태로 인한 재해, 물 부족, 생물 서식지 파괴 등 국가적 재앙이 따른다. 그래서 국가에서는 많은 예산을 투입해 조림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영광군은 2019년도에 경제수조림 27.6ha, 큰나무조림 7.0ha, 지역특화조림 36.4ha, 미세먼지저감림 15.0ha4월말까지 완료했다.

특히 두릅나무 6ha를 식재하여 향후 연간 6천만 원의 소득을 기대하고 있다. 두릅은 청정임산물로 각광을 받고 있어 이번 두릅나무 조림이 단기임산물로 소득을 올리는 선도 역할을 할 것으로 군은 기대하고 있다.

호두나무 조림은 2015년부터 올해까지 114ha를 식재했다. 이는 전남도 내에서 가장 많은 식재면적이다. 군은 호두나무를 1년에 2, 5년간 풀베기 작업을 지원하여 호두나무 활착을 도울 계획이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산주 스스로 나무를 가꾸는 자세가 중요하다.

영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영광신문(http://www.y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영광신문 | 기사제보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편집규약
전라남도 영광군 영광읍 물무로2길 37번지 | ☎061-353-0880-0881 | fax 061-353-08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종진
등록번호(전남 아00220) | 등록연월일: 1997-02-27(창간) | 발행인 편집인 대표이사: 박용구
Copyright 2009 영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y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