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10.21 월 10:50
> 뉴스 > 뉴스 > 경제/농업 | 사람과영광
     
“봄에 심은 두릅이 벌써 이만큼 자랐네요”
두릅으로 새로운 산림소득작목 창출
2019년 07월 08일 (월) 10:29:10 영광신문 press@ygnews.co.kr

영광군은 지난년 봄, 묘량면 삼학리 임야 6ha에 조림사업으로 두릅나무 묘목 18,000본을 식재하고 6월에 조림지 풀베기를 했다.

올 봄 한 뼘 남짓한 묘목으로 식재한 두릅나무 새순은 지금 땅을 덮을 정도로 자랐다. 영양소가 풍부하여 봄나물의 제왕이라 불리는 두릅나무 껍질은 당뇨병과 신장병의 약재로, 과실과 잎, 그리고 뿌리 등은 위의 기능을 돕는 건위제로 쓰여 뿌리부터 잎까지 버릴 것이 없어 청정임산물로 각광을 받고 있다.

우리나라 숲이 우거지면서 자연산 두릅의 생산량이 감소하고 있어 임야에 두릅을 재배하여 단기 소득을 올리려는 임업인이 늘고 있다. 묘량면 삼학리 산주인 김모씨는 향후 연간 6천만원의 소득을 창출할 것이라며 앞으로 두릅나무 식재를 확대하여 영광군에도 두릅나무 작목반이 생기길 바란다고 전했다.

두릅은 배수가 잘되고 양지바른 비탈면, 절개지, 평지 상관없이 잘 자라는 작물이라 호두에 이어 영광군을 대표하는 임산물로 선도 역할을 할 것으로 군은 기대하고 있다.

영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영광신문(http://www.y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영광신문 | 기사제보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편집규약
전라남도 영광군 영광읍 물무로2길 37번지 | ☎061-353-0880-0881 | fax 061-353-08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종진
등록번호(전남 아00220) | 등록연월일: 1997-02-27(창간) | 발행인 편집인 대표이사: 박용구
Copyright 2009 영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y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