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1 화 10:41
> 뉴스 > 영광생활 > 스포츠
     
전남에서 최다개최 ‘영광군생활체육한마당’
1997년 원년 시작으로 올해 22회째 맞아
2019년 11월 04일 (월) 09:59:39 영광신문 press@ygnews.co.kr

오는 8일 열리는 제22회 영광군생활체육한마당이 전남 22개 시군체육회에서 가장 빠른 개최와 최다 개최를 자랑한다.

1997년 첫 시작이래 올해 22회째를 맞이한다. 2011(1116일 대회 개최예정) 17대 대통령 선거(공직선거법 제86조 제2선거일전 60일부터 자치단체장은 각종 행사의 개최나 후원을 할 수 없도록 규정)로 인해 취소된 경우를 제외하곤 한 해도 거르지 않고 지금까지 달려왔다.

영광군생활체육한마당(초대회장 김광엽 1992-1995)의 시작은 박용구 2대 생활체육회장이 1997년 불모지나 다름없는 생활체육을 전남최초로 생활체육한마당7(1997-2003)까지 개최했다.

이후 바통을 이어받은 현 김준성 영광군수가 20044대 회장으로 취임해 8회부터 14회 대회(2004- 2010)까지 담당했다. 김준성 군수의 임기가 2011년까지였으나 17대 대통령선거 일정과 겹치면서 대회를 개최하지 못했다. 20097월에는 생활체육협의회에서 생활체육회로 명칭이 변경됐다.

6대 회장은 생활체육회 사상 첫 경선으로 회장이 선출됐다. 현 장세일 전남도의원이 2012년 취임해 15회 대회부터 17회까지 치렀다. 생활체육회 사무실도 장세일 회장 취임과 동시에 생활체육공원 시대를 개막했다. 생활체육회 사무실은 2005년 옛 실내체육관 붕괴 이전까지 영광군체육회와 공동으로 사무실을 사용해왔다. 하지만 붕괴 이후 생활체육회는 당시 김준성 회장의 사업체인 도동리로 이전해 약 2년간 사용해 오다 2008년 영광스포티움으로 입주했다. 장세일 회장은 임기가 2015년까지이나 군의원은 겸직을 못한다는 사유로 사임했다. 20147월 장세일 회장의 사임으로 열린 제7대 회장 선출 역시 경선으로 열렸다. 7대 조일영 회장은 18회와 19회대회(2015- 2016)까지 주관했다. 조 회장은 20169월 체육회와 통합으로 마지막 회장으로 남았다.

2017년 제20회 영광군생활체육한마당부터 조광섭 체육회 상임부회장이 진두지휘를 했다. 김준성 군수는 당연직 체육회 회장으로 14회 대회 이후 약 7년만에 통합회장으로 복귀하면서 2번째 대회를, 전체 열 번 대회를 주최하는 회장이 됐다.

영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영광신문(http://www.y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영광신문 | 기사제보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편집규약
전라남도 영광군 영광읍 물무로2길 37번지 | ☎061-353-0880-0881 | fax 061-353-08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종진
등록번호(전남 아00220) | 등록연월일: 1997-02-27(창간) | 발행인 편집인 대표이사: 박용구
Copyright 2009 영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y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