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1 화 10:41
> 뉴스 > 뉴스 > 경제/농업 | 사람과영광
     
“예산 10억을 지원했는데 나락값은 다른 지역하고 비슷하네”
영광농민들, 한 해 농사 정리하는 이야기 들어보니
2020년 01월 13일 (월) 10:25:07 영광신문 press@ygnews.co.kr

날 소농이라 할 수 있을까. 허허.”

전업농민들 중에선 좀체 스스로를 소농이라 말하는 사람을 찾기 어렵다. 이제 막 귀농해서 농사를 알아가거나 아니면 나이가 들면서 서서히 농사를 줄이는 경우가 아니라면 규모를 차츰 늘려가기 마련이다. 넓게 중소가족농의 범위엔 들 수 있겠다 싶지만 농번기가 되면 가족들 손으로는 제 때 농사일을 마치기가 어렵다.

전업농들이 농사규모를 늘리는 건 그만큼 농업으로 살림을 유지하기 빠듯하기 때문이다. 정부는 중소농을 육성하겠다지만 조건을 다 맞추다보면 규모를 늘려야 한다. 중소농의 정체성을 갖고 농사를 지속하는 건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구랍 24일 영광군청 앞에는 통일트랙터 모금액 전달식을 겸한 기자회견을 하려 지역농민들이 모였다. 이들은 기자회견이 끝났다고 아쉽게 헤어질 순 없었기에 한 해 농사를 짚어보는 시간을 함께 가졌다.

영광지역 농민들의 관심사는 태풍 피해와 나락값이다. 지역농협은 4062,000원으로 나락값을 정했다.

영광군 예산으로 농협 RPC10억원을 지원했는데 나락값은 다른 지역하고 비슷하네.”

영광군 농업예산도 문제다. 예산규모는 둘째치고 불용되는 예산이 적잖기 때문이다.

사업이 있으면 뭘 해. 지원하는 농민이 없는데.”

중소농을 위한 사업은 없고 대농만 지원할 수 있으니까 그렇지.”

축산분야도 경종농업과 사정이 비슷하다. 중소농이 설 자리는 갈수록 좁아지고 있다.

이번에 소 3두를 팔았는데 그 중 1두는 520만원에 팔았어. 1두에서만 300만원 적자를 본거야. 송아지를 300만원, 400만원에 사서 2년 넘게 키워 출하했는데 300만원 적자를 본다고 쳐봐. 다 손들게 되지.”

통계청 농림어업총조사에 따르면 2015년 기준 영광군 한우사육농가는 총 537가구다. 이 중에서 10두 미만 사육농가가 약 40%를 차지한다. 200두 이상 사육농가는 겨우 14가구다. 만약 한우가격이 폭락했다간 사육규모가 작은 한우농가부터 큰 위기를 맞을 가능성이 높다. 대다수 축산농가가 외줄타기를 하고 있다는 의미다.

농민들은 기자회견 시간보다 더 길었던 티타임을 마치고 자리에서 일어났다. 배무환 영광군농민회장은 쌀농가를 기준으로 하면 적어도 3(9,075)는 지어야 먹고 살 수 있다. 밭이면 대농이라 할 수 있지만 논은 그렇지 않다면서 그 정도가 중소농이라 봐야 하지 않겠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제 농사를 짓는 중소농을 위한 직불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런 자리가 비단 영광지역에서만 있지는 않았을 터다. 각 지역마다 청와대나 농림축산식품부와의 거리는 다르겠지만 심정적 거리감은 그보다 더 멀지 않을까.

영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영광신문(http://www.y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영광신문 | 기사제보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편집규약
전라남도 영광군 영광읍 물무로2길 37번지 | ☎061-353-0880-0881 | fax 061-353-08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종진
등록번호(전남 아00220) | 등록연월일: 1997-02-27(창간) | 발행인 편집인 대표이사: 박용구
Copyright 2009 영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y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