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20 월 11:33
> 뉴스 > 영광생활 > 개업
     
최신식 장비도입 아이앤안경원 신규오픈
철저한 검안서비스 기초가 튼튼한 안경원이 되겠습니다.
2017년 05월 29일 (월) 10:04:31 영광신문 press@ygnews.co.kr
   

아이앤안경

최우진원장

중앙로 190-2 (농협중앙회 옆)

061-351-3258

새로운 디자인, 새로운 느낌을 끊임없이 추구하며, 손님을 위해 남들이 판매하지 않은 제품도 다양하게 들여놓았습니다.

영광이 고향인 최우진 원장은 아이앤안경원을 오픈하였다. 원광보건대학학교에서 안경광학과를 졸업하고 인천에서 직장생활 중 타지라 외롭기도 하고 어머니가 몸이 안 좋아지셔서 고향으로 내려왔다고 한다.

아이앤안경원은 안경 가격의 신뢰를 자존심으로 내세우며, 아무리 좋은 서비스도 정직하지 못한 가격이라면 신뢰를 얻을 수 없습니다. 공장직거래로 가격의 자존심을 세우고, 품질과 철저한 검안 서비스로 승부하는 기초가 탄탄한 아이앤안경원은 대한민국 1등 안경원의 조건을 갖추었습니다.

아이앤안경원에서는 경제적인 안경테는 물론 정식 세계 명품 브랜드 안경과 선글라스를 본사에서 직접 공급받아 믿고 구매할 수 있으며 디지털 다 초점 렌즈를 만나볼 수 있어 기존이용자들이나 처음 다 초점렌즈를 이용하는 분들에게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한다.

또한 아이앤안경원은 최첨단 기기와 시설을 갖추고 안경을 맞출 때 가장 중요한 시력 측정 시 최첨단 측정시스템, 자동추적 검안기를 도입, 정확하고 신뢰할 수 있는 시력측정을 하고 있다. 검안기에 반영된 혁신적인 광학 설계는 지름 2mm의 작은 동공까지 정확하고 신뢰할 수 있는 자동추적 측정이 가능하며 일반안경은 물론 누진 다 초점 안경까지 개인의 시력에 가장 잘 맞는 안경을 제공하고 있다.

햇빛이 점점 강해지는 요즘, 외출할 때 떠오르는 게 선글라스다. 패션 용도와 더불어 눈부심을 막아 눈을 보호하기 위해서다. 렌즈를 진하게 해 눈부심의 원인인 가시광선을 차단하는 것이 선글라스의 원리다.

최우진 원장은 평소 안경을 쓰지 않는 사람은 백화점 등에서 판매하는 도수 없는 선글라스도 무방하지만 안경 착용자의 경우 안경원에서 시력 보정용 선글라스렌즈가 필요하다이럴경우 본인이 선호하는 디자인의 안경테를 따로 구입해 안경원에서 그 테의 모양에 자외선이 완벽하게 차단되는 선글라스 렌즈를 맞추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선글라스를 고를때, 테의 디자인 못지않게 색상도 중요하게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색상별로 특징이 있어 시야를 선명하게 해주는 갈색은 운전에 적당하고, 회색은 색에 대한 부담감을 줄여줘 산행 등 야외활동에 알맞으며, 초록색 계통은 자연색에 가까워 시야의 이물감과 피로감이 좋아 장시간 착용할 때, 백사장 등에서 착용하기 좋다고 덧붙였다.

고객에게 꼭 알맞은 안경테를 찾기 위해노력 하며, 단순히 명품이라고 해서, 잘 나간다고 해서, 디자인이 보기 좋아서 추천하지 않고, 얼굴형, 피부 톤, 패션 및 라이프 스타일을 모두 고려해서 추천한다.

무조건 고가의 제품을 추천하지 않고 고객이 원하는 가격대에서 고객에게 최적화한 안경테를 추천한다. 이렇게 폭넓은 가격대에서 다양한 브랜드를 갖추려면 새로운 브랜드를 끊임없이 발굴한다고 한다.최우진 원장은 고객님의 최신 트렌드에 맞게 다양한 안경을 구비중이며 정직한 가격으로 고객여러분이 편하게 쓰실 수 있는 안경을 공급하는게 목표다고 말했다.

영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영광신문(http://www.y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영광신문 | 기사제보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편집규약
전라남도 영광군 영광읍 물무로2길 37번지 | ☎061-353-0880-0881 | fax 061-353-08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종진
등록번호(전남 아00220) | 등록연월일: 1997-02-27(창간) | 발행인 편집인 대표이사: 박용구 | 편집국장: 김성덕
Copyright 2009 영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y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