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9.17 월 11:12
> 뉴스 > 영광생활 > 업체탐방
     
연말연시 모임은 달구지막창 에서 ~~
달구지막창과 곱창은 참나무로 구운 자연의 맛
2017년 11월 27일 (월) 10:36:59 영광신문 press@ygnews.co.kr
   

막창 좋아하세요?? 곱창 좋아하세요??

곱창과 막창이 생각 날 때는 달구지 막창으로 오세요.

달구지 막창 조한별 사장은 과학적으로 검증은 안 되었으나 황사와 미세먼지로 걱정하시는 분들이 막창과 삼겹살을 드시러 달구지막창을 찾는다고 한다.

· 돼지 막창의 효능은 칼슘이 함량이 높아 성장부진 어린이와 청소년 성장에 좋고 저지방 고단백 저콜레스테롤 함유로 골다공증 예방에 효과가 있다.

정력과 기운을 돋우고 비장과 위를 튼튼히 해주며 위벽을 보호하고 알코올 분해를 돕고 소화촉진에 좋아 술안주로도 최고다고 한다. 각종 미네랄과 비타민 B1, P(), K(칼륨) 등이 풍부하며, 당뇨병을 다스리며 당뇨에 좋으며 호르몬 성분을 함유하고 있어 스테미너 식품으로 남자는 보양식품 여자는 피부미용, 피로회복에 효능이 좋다.

소는 위가 네 개인데 그 중 제4위를 홍창이라고 한다. 또 마지막에 있다고 해서 막창이라고 부르는데 우리가 흔히 즐겨먹는 바로 그 소막창이 바로 소의 위다.

그렇다면 돼지막창도 돼지의 마지막 위를 말할까? 아니다. 돼지는 위가 하나뿐이다. 돼지 막창은 위가 아니라 소창과 중창 다음에 끝까지 이어진 창자의 마지막 부위를 일컫는다.

살짝 초벌 된 상태로 나오는 곱창구이는 노릇노릇 잘 익혀서 다진 마늘과 특제소스가 듬뿍 들어간 막장과 참기름에 쏙 찍으니 정말 고소함이 입안을 감돈다.

곱이 가득 찬 곱창을 기름에 튀기듯이 바삭하게 구워 먹어도 맛이 좋다.

달구지 막창의 특제 육수로 맛을 낸 전골도 또한 맛이 좋아 추운겨울을 녹여줄 맛이다.

곱창전골은 곱이 가득 찬 곱창이 꽤 많이 들어있어 곱창 기름 덕분에 끓일 수록 꼬수워지는 국물 또한 일품이다.

자작한 국물에 볶음밥은 선택 아닌 필수다!

조한별 사장은 달구지 막창의 주 메뉴는 소곱창, 소곱창전골, 소막창, 돼지막창, 불막창, 생삼겹살, 목살, 항정살, 뒷고기, 양념갈비살, 오돌뼈, 불닭발, 돼지껍데기 등 그중 추천 메뉴는 소곱창과 소막창인데 참나무로 1차 훈연하여 잡냄새잡고 2차로 오븐에서 초벌을 하여 막창의 풍미와 육질이 한층 더 살린 인기 메뉴로 막창은 씹을수록 고소함과 담백한 육즙이 나와 단골 고객이 많다고 말했다. 동글동글하게 잘라 놓은 막창의 겉이 노릇노릇하게 구워졌을 때 먹으면 겉은 바삭바삭하고 속은 쫄깃한 식감을 즐길 수 있다. 쫄깃한 막창 속에 숨은 육즙은 씹을수록 고소한 맛이 입 안 가득 퍼진다. 된장을 기본으로 한 막장양념장은 고소한 막창의 맛을 더욱 고소하게 만들어주는 일등 공신이다.

가족이 오실 때는 아이들을 위해 양념갈비살과 볼살이 인기 메뉴 이로 볼살은 입에 넣으면 고기가 부드러워 아이들도 먹기 편하다. 여성 고객분들은 목침으로 직접 불을 입혀 불맛을 한층 살린 오돌뼈, 돼지껍데기, 불닭발, 치즈막창이 인기 메뉴라고 한다. 달구지막창의 기본 상차림은 음식을 주문하면 기본 상차림으로 양파초절임, 바지락이 듬뿍 들어간 순두부탕, 등 제공 된다. 또한 식사 메뉴로는 도가니탕, 육개장, 수육곰탕, 비빔면, 참치마요주먹밥, 해장라면 등 가족들과 외식장소로도 손색이 없다. 곧 있으면 12월이다 연락이 뜸해진 친구나 모임으로 달구지 막창을 추천한다.

달구지막창 조한별대표

061-352-4466

천년로 1500(전매청사거리)

영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영광신문(http://www.y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영광신문 | 기사제보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편집규약
전라남도 영광군 영광읍 물무로2길 37번지 | ☎061-353-0880-0881 | fax 061-353-08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종진
등록번호(전남 아00220) | 등록연월일: 1997-02-27(창간) | 발행인 편집인 대표이사: 박용구
Copyright 2009 영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y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