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12.10 월 11:20
> 뉴스 > 영광생활 > 업체탐방
     
우리동네 폰가게 개점 3주년 고객사은대잔치
KT, SKT, LGU+ 통신3사 혜택과 정보를 한곳에서 확인 가능
2018년 07월 02일 (월) 10:00:34 영광신문 press@ygnews.co.kr
   

소비자가 휴대전화를 구매하는 방법은 크게 매장 방문과 온라인 구매로 나뉜다. 소비자는 온라인 구매가 더 좋은 조건일지라도 눈에 보이지 않고 누구인지 모르는 온라인 판매처에 대한 불안감을 갖고 있고 이런 이유로 편리한 온라인 구매를 꺼려하는 소비자가 많다. 매장 방문 구매의 장점은 온라인 구매에 비해 소비자가 거래 안전성을 느낀다는 점이다.

여름을 코앞에 두고 우리동네폰가게 개점 3주년 사은행사여름맞이 파격 할인 이벤트에 돌입한 우리동네폰가게에서는 삼성은 갤럭시S9, 갤럭시S9 플러스, 갤럭시노트8 LGG7, V30 애플은 아이폰8, 아이폰8 플러스, 아이폰X 등 최신 휴대폰을 구매할 수 있어 소비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또한, 이와 같은 최신 기종뿐만 아니라 한 세대 이전 기종인 갤럭시S8등도 판매 중이며, 보급형 라인의 경우 가성비가 높은 최신 준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A8 2018을 만날 수 있다.

이와 더불어 소비자에게 가장 인기가 많은 가성비 높은 핸드폰도 개통이 가능하다.

특히, 이번 여름할인은 SKT 갤럭시S9 플러스 기기변경 등 그동안 할인 폭이 적었던 최신 핸드폰 기기변경 조건에도 높은 할인율을 보이고 있다.

새 폰을 구매 시 모델을 여러 개 생각해 두었다가 공시지원금을 확인해야한다. 통신사마다 지원금이 다르므로 확인하고 구매 하는 게 조금이라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우리동네폰가게는
3개사 또는 알뜰폰까지 갖춰있으니 가격비교도 한곳에서 할 수 있으며 마음에 드는 기계와 요금제를 결합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며 혜택이다.

휴대폰 고를때는 아직 남아있는 할부금 및 위약금을 고려해야한다. 단통법 이후 할부금은 고객들이 이해하고 있지만 해당 통신사에서 요금할인을 받아왔던 것을 번호이동으로 인하여 잘 모르고 옮기다가는 할인 반환금(위약금)이 발생할 수 있다. 모르고 옮겼다가는 첫 달에 요금 폭탄을 맞을 수 있다.

요즘은 내 아이의 안전을 위해서 초등학교 입학 선물이나, 어린이날 선물로 키즈폰을 많이 선물한다고 한다. 아이들이 사용하기 편하게 목걸이 또는 손목시계로 착용할 수 있고, 학습과 놀이 프로그램이 들어있어서 아이들에게도 인기가 많다. 이렇게 인기가 많은 키즈폰은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에서 월정액 8,800원으로 이용 가능하다.

김지환 대표는한 곳에서 SK, KT, LG유플러스, 알뜰폰등 다양한 통신사별 제품들이 구비되었다고객사용 패턴에 맞춤으로 컨설팅 받고 조금이라도 경제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 한다고 말했다.

김홍재·김지환 대표가 운영하는 곳으로 개점 3주년은 맞아 고객 사은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우리동네 폰가게 김홍재 대표는고객님들의 만족할 수 있게 노력해 우리동네 폰가게가 개점 3주년이 됐다“2주년도 관심도가 높았는데 이번 3주년 이벤트도 기대하셔도 좋다고 말했다.

김홍재 대표는최근 생활의 중심이 스마트폰이 되면서 이른바 스마트 스타일이 일상화 되고 있다며 이에 김 대표는 단순히 휴대폰을 바꿀 때 들리는 곳이 아니라 항상 고객을 위한 요금컨설팅 그리고 쉬어가는 공간으로 우리동네폰가게가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우리동네폰가게 김홍재 김지환
   

061-352-5678

영광읍 신남로 206-1(전매청 사거리)

영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영광신문(http://www.y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영광신문 | 기사제보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편집규약
전라남도 영광군 영광읍 물무로2길 37번지 | ☎061-353-0880-0881 | fax 061-353-08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종진
등록번호(전남 아00220) | 등록연월일: 1997-02-27(창간) | 발행인 편집인 대표이사: 박용구
Copyright 2009 영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ygnews.co.kr